수산 양식업계 전기요금 폭탄에 ‘줄폐업’
상태바
수산 양식업계 전기요금 폭탄에 ‘줄폐업’
  • /뉴시스
  • 승인 2024.07.10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농사용 전기요금 52.7% 급등…양식장 37곳 폐업

[광주타임즈] 최근 한전의 다섯 차례 전기요금 인상으로 수산 양식업계 폐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 중요 기간산업에 부여되는 전기요금 특례 대책을 양식장에도 적용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미애 국회의원이 수산협동조합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양식장에서 주로 사용하는 농사용(을) 전기요금이 2022년부터 2023년까지 총 52.7% 인상됐다.

한전은 2022년 4월과 10월, 2023년 1월, 5월, 11월까지 총 5차례 전기요금을 인상했다. 이 기간 농사용(을) 전기요금은 18.8원/kWh 인상돼 산업용 등 다른 계약 용도별 전기요금 인상률 대비 10%p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주로 24시간 해수 펌프를 가동하는 등 전력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제주 관내 양식장의 최근 3년간 농사용(을) 전기사용량은 2021년 6억1400만kWh, 2022년과 2023년에는 각각 6억2700만kWh를 기록했다.

전기요금은 2021년 288억원에서 2022년 323억원으로 약 35억원 증가했고, 2023년에는 591억원으로 2022년 대비 83%(267억원) 증가했다. 요금 단가는 2021년 46.9원/kWh에서 2022년 51.6원/kWh, 2023년 94.4원/kWh으로 급등했다.

한편 제주와 완도 관내 41개 육상양식어가를 대상으로 최근 3년간 연평균 매출액과 주요 경영비, 수익 현황을 조사한 결과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경영비 항목은 전기료로 나타났다. 전기료는 56.7%, 인건비는 31.7%, 종묘·사료비는 20.3% 증가했다.

이에 따라 최근 5년간 전국적으로 50곳의 육상양식장이 문을 닫았다. 전기료가 오른 2022년과 2023년에는 37곳이 폐업했다.

임미애 의원은 “통계에 잡히지 않는 비공식 폐업 사례를 감안하면 양식업 전체가 도산 위기에 내몰리는 상황”이라며 “도축장, 미곡종합처리장, 천일염 생산시설 등 국가 중요 기간산업에 부여되는 전기요금 특례 대책을 양식장에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