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시장 “많이 고맙다”...민선8기 2년 공직자에 편지
상태바
강기정 시장 “많이 고맙다”...민선8기 2년 공직자에 편지
  • /최현웅 기자
  • 승인 2024.06.1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정례조회…“공직자들 데이터·협력·실증행정 실현 감사”
“2030 광주 대전환, ‘이제는 된다’는 기대‧희망 불어넣어줘”
승용차서 대·자·보 중심도시로…성과 중심 일하는 조직 강조
강기정 광주시장이 18일 오전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6월 정례조회에 참석해 민선8기 2주년을 앞두고 힘차게 달려온 공직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읽고 있다. /광주시 제공
강기정 광주시장이 18일 오전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6월 정례조회에 참석해 민선8기 2주년을 앞두고 힘차게 달려온 공직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읽고 있다. /광주시 제공

 

[광주타임즈]최현웅 기자=강기정 광주시장이 18일 민선8기 2주년을 앞두고 지난 2년 간 힘차게 달려온 공직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보냈다. 강 시장은 공직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2030 광주 대전환 실현’을 위해 다시 한 번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강기정 시장은 이날 시청 1층 시민홀에서 6월 정례조회를 개최했다. 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직원에게 보내는 감사의 편지 몇 글자 적어왔다”며 “지난 2년 걸음 빠른 시장과 발맞추느라 고생 많았다. 걸음이 빠르다고 늘 타박을 받는데 이 빠른 걸음에 함께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격려했다.

강 시장은 “취임 직후 공직자에게 생일축하 문자를 보내는 것으로 하루 일과를 시작했다. 부서와 점심식사하는 것을 저의 큰일로 생각했고 틈나는 대로 사무실을 찾아 공직자들과 대화하는 것도 저의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특히 짧은 시간이지만 결재를 위해 시장실을 찾은 여러분과 광주의 방향을 잡아가는 토론의 시간을 저는 제일 기다렸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강 시장은 “지나온 2년 간 잘했고, 지금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잘 될 것이다. 우리의 한걸음 한걸음이 광주의 변화를 이끈다”며 “우리의 일하는 방식도, 우리의 태도도 많이 변했다. 데이터·협력·실증 행정을 주문했고 그런 노력들이 하나, 둘 모양을 갖춰가고 있다. 스스로 변화에 나서준 공직자들에게 가장 많이 고맙다”며 거듭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8월 바뀔 예정인 광주시 당직제와 열린공간으로 재탄생한 청사의 변화를 언급하고, 광주 전체의 큰 변화를 향한 노력을 다시 한번 주문했다.

강 시장은 “당장 8월부터는 인공지능(AI)을 도입해 당직제가 없어진다. 변화 중 아주 작은 변화일 뿐이고, 시민들에게 열린공간으로 재탄생한 청사 또한 공간의 작은 변화이다”며 “이 작은 변화들로 만족도는 더욱 높아졌다. 이제 광주 전체의 큰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자동차 중심도시에서 대중교통·자전거·보행 중심도시인 ‘대·자·보 도시’로의 변화, 성과 중심의 일하는 조직으로의 변화를 주문했다.

강 시장은 “광주의 큰 변화의 시작은 승용차에 익숙한 문화에서 대자보 문화로의 변화일 것이다. 시대적 흐름에 맞춰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성과 중심으로 우리의 일하는 모습도 하나, 둘 바뀌고 있다. 이 변화의 앞에 서달라”고 밝혔다.

강 시장은 끝으로 “지난 2년의 시간이 여러분에게 보람이자 자랑으로 남길 바란다”며 “시민들은 ‘이제는 된다’는 기대와 희망을 준 것이 광주시의 가장 큰 성과라고 말씀하신다. 이 기세를 몰아 ‘2030 광주 대전환’을 향해 한발 한발 나아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례조회에는 강 시장을 비롯해 공직자 500여명이 참석했다. 민선8기 2주년을 맞아 그동안 시정 추진에 애쓴 공직자들을 격려하고자 딱딱한 대회의실을 벗어나 열린청사로 탈바꿈한 1층 시민홀에서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