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순천대에 의대 설립 소통·간담회 요청
상태바
전남도, 순천대에 의대 설립 소통·간담회 요청
  • /차아정 기자
  • 승인 2024.06.1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회·총학생회·직원연합회·재직동문회·총동창회 등 참여 재차 제안

 

[광주타임즈]차아정 기자=전남도가 국립의과대학 설립 당사자인 목포대·순천대와의 소통과 대화를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전남도는 대학 소통·간담회 개최가 어렵다는 의사를 밝혀온 순천대에 추가로 공문을 보내 열린 대화의 장에 참여해줄 것을 재차 요청했다고 18일 밝혔다.

또 순천대 구성원 대표인 교수회, 총학생회, 직원연합회, 재직동문회, 총동창회에도 소통·간담회 참여를 제안하며, 전체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킬 전남도 국립의대 설립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줄 것을 요청했다.

전남도는 지난 7일 순천대와 목포대에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국립의대 설립 방식과 절차 등을 논의하기 위한 소통·간담회를 제안했다. 날짜, 장소, 참석 범위 등은 대학 의사를 반영해 결정하기 위해 대학 측에 일임했다.

이에 목포대는 소통·간담회 개최를 희망했으나, 순천대는 전남도 의과대학 추진 과정에 전남 동부권 주민들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상황에서 전남도와 간담회를 개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의사를 밝혔다.

전남도 관계자는 “정부 요청에 따라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식으로 지역 내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대학 추천 공모를 진행하고 있고, 특히 의대 설립 당사자인 대학과 소통하고 대화하는 자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향후 정부 추천 대학 선정 모든 과정에서 대학뿐만 아니라 지역민,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남도는 목포대와 소통·간담회 개최 일시·장소, 참석 범위, 내용 등을 세부 조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