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지역 국회의원과 협업 강화해야”
상태바
김영록 지사 “지역 국회의원과 협업 강화해야”
  • /차아정 기자
  • 승인 2024.06.1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현안-불합리한 제도 등…“민생경제 심각” 종합대책 주문
김영록 전남지사가 11일 실국장 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가 11일 실국장 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광주타임즈]차아정 기자=김영록 전남지사가 11일 도청 주요 간부들에게 ‘국회와의 협업’과 ‘민생 챙기기’를 수차례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장행정이 중요하다”며 소통을 통해 현장에서 답을 찾을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에서 “일당백으로 일 할 수 있는 지역 출신 국회의원이 많아진 만큼, 국비 예산 뿐 아니라 부처의 불합리한 정책 제안이나 도정 현안과 관련한 입법 활동에서도 협업을 강화하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지난주 개원한 제22대 국회에 지역 국회의원들이 여러 상임위원회로 분산돼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조체제가 기대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불합리한 제도의 경우 지자체에서 계속 개선을 건의하는데 어려움이 있지만, 국회의원은 소관 상임위에서 질의답변을 통해 합리적 개선을 이끌어낼 수 있는 만큼 정책 제안을 위한 보좌역할에도 나서는 높은 수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남특별자치도 특별법이나 해상풍력특별법, 남해안권발전특별법 제정, 여순사건특별법 개정 등 도정과 지역 발전을 위한 법안 제·개정 사항도 구체적 안을 만들어 협력을 요청해야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조언도 빼놓지 않았다.

민생경제 회복에도 방점을 찍었다. 김 지사는 “한우농가와 중소기업, 건설업, 음식점, 어선 어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여기에 소상공인 2년 만기 정책자금 상환시기가 돌아와 막막한 상황인 만큼 정책자금 추가를 비롯해 각 분야별 현장목소리를 듣고 충분한 토의를 거쳐 종합 민생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장 행정의 중요성도 역설했다. 김 지사는 “현장행정은 현장과 소통해 애로사항을 살피고, 정책의 문제점을 발굴하며 어떻게 개선할 것인지를 찾아내는 것”이라며 “분야별 전문가 그룹이나 자문그룹 등 네트워크도 확대하고 인사로 자리를 옮기더라도 인수인계를 통해 구축된 네트워크가 승계되도록 해 현장 소통을 강화하자”고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