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진에어 항공기 3대 정치장으로 첫 등록
상태바
무안군, 진에어 항공기 3대 정치장으로 첫 등록
  • /무안=박준범 기자
  • 승인 2024.06.0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산세 2.4억 확보…김산 군수 “국제노선 등 유치 총력”

[무안=광주타임즈]박준범 기자=무안군은 진에어 항공사가 보유한 항공기 3대에 대해 정치장으로 무안군에 첫 등록을 했다고 4일 밝혔다.

항공기 정치장이란 항공기 등록지를 말하며, 진에어가 보유한 항공기에 대한 등록을 국토교통부에 신청하고 무안군은 등록된 항공기에 대해 재산세 등을 부과한다.

재산세는 항공기 크기와 비행기 사용 연수 등에 따라 부과한다. 군은 이번 정치장 유치로 약 2억4000만 원의 세수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안군에는 현재 총 38대의 항공기가 등록돼 있으나 훈련용 항공기로 재산세가 부과 대상이 아니다.

무안군은 부과되는 재산세의 50%를 항공기 정비료로 지원해 더 많은 국제노선과 항공기가 등록될 수 있도록 유치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김산 군수는 “무안국제공항이 2007년 11월에 개항한 이래 첫 정치장 등록이어서 의미가 크다”며 “더 많은 국제노선과 항공기가 등록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진에어는 지난 3월 전남도, 무안군과 정기선 운항 및 공항 활성화 협약을 맺고 무안국제공항에서 5월부터 제주도 노선을 주 2회(목·일), 몽골의 울란바토르 노선을 주 2회(수·토) 운항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