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 보성차 역사·문화 재조명 시동
상태바
천년 보성차 역사·문화 재조명 시동
  • /보성=박종락 기자
  • 승인 2022.07.2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차문화연구회’ 창립총회 열고 본격 출범
‘보성차문화연구회’가 지난 21일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출범했다.            /보성군 제공
‘보성차문화연구회’가 지난 21일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출범했다. /보성군 제공

[보성=광주타임즈]박종락 기자=천년의 차 역사를 품고 있는 보성군은 지역대학과 차 전문가가 주축이 된 ‘보성차문화연구회’가 최근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출범했다고 밝혔다.

보성차문화연구회는 목포대학교 전·현 교수진과 목포대 국제차문화과학 석·박사 통합과정 학우, 보성지역의 차 전문가 등이 모여 결성한 연구회다.

창립총회에서는 경과보고, 이사회 구성 및 임원 선임, 정관승인 등을 의결하고 연구회가 나아갈 발전 방향도 심도 있게 협의했다.

목포대학교와 보성 차 문화인은 연구회 결성 전인 2019년부터 보성차의 역사와 문화를 연구해 왔다. 특히 보성전통차 농업 국가 중요 농업유산 등재를 비롯해 뇌원차 복원 등에도 적극 동참했다.

보성차문화연구회는 앞으로 보성 차문화를 주제로 학술회의, 연구용역, 학술교류, 저서 출판 등을 통해 보성의 차 문화와 차 산업에 관한 조사와 연구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번 창립총회는 보성군 봇재(봇재홀)에서 열렸으며 김철우 보성군수와 정헌식 경상대 한국차문화연구원장, 신정호 목포대 교수평의회 의장, 박근형 전남대 명예교수, 서상균 보성차생산자조합장, 이정우 보성차문화회장을 비롯한 관계 인사와 회원 30여 명이 참석했다.

김철우 군수는 “세월이 지워버린 흔적을 찾고 연구하는 것이 특별한 사명감 없이는 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보성차의 지난 천년을 찾고 미래 천년을 준비하는 중심에 보성차문화연구회가 함께해 큰 힘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초대 회장으로 선출된 조기정 회장은 “보성의 차 역사는 삼국시대 이전부터 이어져 왔다”면서 “이 역사성을 알리기 위해 지역대학과 차문화 연구 전문가들이 우리의 차 역사와 문화를 연구하고 알리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