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공모사업 2982억 유치 ‘기염’

전남 도내 1위…해양레저관광 거점 육성·어촌뉴딜 등 탄력
“2023년 보성군 KTX시대 개막…관광객 1000만 시대 대비”
2020. 01.15(수) 18:38

[보성=광주타임즈]최원영 기자=보성군은 지난해 80개 분야에서 공모사업 총사업비 2982억 원을 확보하며 전남 도내 1위를 차지했다. 전남 도내에서 2000억 원이 넘는 공모사업비를 확보한 지자체는 보성군이 유일하다.

이는 군 자체적으로도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공모사업에 도전하고, 사업 유치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보성군은 작년 3월 ‘공모사업 발굴 및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는 등 연초부터 공모사업 유치를 통한 예산 확보에 사활을 걸었다.

2020년부터 보성군에서 본격적으로 추진될 주요 공모사업은 ▲해양레저관광 거점 육성사업(480억 원) ▲어촌뉴딜(141억 원) ▲보성 복합커뮤니티센터(410억 원) ▲벌교 문화복합센터(290억 원) ▲하수도 정비사업(954억 원) ▲임산물 소득원 경영실습센터(98억 원)다.

이를 통해, 보성형 블루이코노미와 민선7기 주요 도심 전략이 날개를 달았다. 보성군은 율포종합관광단지를 중심으로 ▲해양레저관광 거점 육성사업(480억 원) ▲전남 교직원 교육문화시설(300억 원) 추진에 박차를 가해 체류형 해양 관광 거점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또한 ▲보성 복합커뮤니티센터(410억 원)와 ▲벌교 문화복합센터(290억 원)를 건립해 지역민들에게 여가와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과 연계해 통일성 있게 시책을 추진해 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을 방침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2023년 보성군 KTX시대가 개막하기 전까지 관광, 정주여건 개선에 만전을 기해 보성군 관광객 1000만 시대를 활짝 열겠다”라고 말했다.
보성=최원영 기자 gjt2525@hanmail.net
보성=최원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