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광주·전남에 국비 491억 지원

광주 210억·전남 281억…총 지원예산 62% 상반기 중 조기 집행 계획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사업장 저감시설 지원…저녹스 보일러 보급도
2020. 01.15(수) 18:34

[광주타임즈]김영란 기자=광주·전남 등 남부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18개 대기분야에 586억원 규모의 국고보조금 사업이 진행된다. 전체 예산의 62%는 상반기에 조기 집행돼 대기오염에 발빠르게 대응한다.

15일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에 따르면, 환경청은 올 한해 관내 광주·전남·제주 지역을 대상으로 18개 대기분야 국고보조 사업에 국비 586억원을 투입한다.

지역별 예산 규모는 광주 210억원, 전남 281억원, 제주특별자치도 95억원이다.

우선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하는 요인으로 꼽히는 노후 경유차·건설기계를 대상으로 조기 폐차 또는 배출가스 저감 장치 부착 등을 일부 지원한다.

총 339억원 규모 지원사업으로 광주에만 122억원이 투입된다. 전남 22개 시·군과 제주는 각각 153억원, 64억원이 쓰인다.

소규모 사업장 내 노후 오염방지시설 설치·교체 비용의 90%가량을 지원하는 사업에는 146억원이 보조된다.

환경청은 23억원을 들여 가정용 일반 보일러를 환경표지인증을 받은 보일러로 설치 또는 교체 비용을 일부 지원하는 저녹스 보일러 보급사업도 추진한다. 지원 규모는 저소득층 가구 50만원, 일반 가구 20만원 수준이다.

또 도로에서 날아 흩어지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량 전환 지원(20억원) ▲도로 청소차 보급사업(16억원) ▲미세먼지 불법 배출 민간감시원 사업(14억원) 등을 진행한다.

중소기업 저녹스 버너 보급, 굴뚝 TMS 설치·운영비 지원 등 기타 사업은 28억원 규모다.

환경청은 국고보조금 사업의 62%를 상반기에 조기 집행해 미세먼지 저감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사업은 해당 지방자치단체 환경 관련 부서를 통해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각 지자체 홈페이지 공고 등을 확인하면 된다.

이를 위해 이날 오후 2시부터 광주 서구 환경청 대회실에서 광주·전남·제주 지역 ·기초자치단체 관계자들과 회의를 연다.

이번 회의는 2020년 대기분야 국고보조금 조기 집행, 효율적 예산 집행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고농도 미세먼지에 따른 국민 불편이 큰 만큼 올해 대기분야 예산을 조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란 기자 gjt2525@hanmail.net
/김영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