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3법’ 통과, 광주시 AI산업 탄력 전망

인공지능 핵심 인프라 데이터 처리 활성화 기대
2020. 01.13(월) 18:51

인공지능 사관학교 설립 협약식 모습. /광주시 제공
[광주타임즈]김영란 기자=는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 신용정보법, 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시의 핵심사업인 인공지능(AI) 산업 기반의 데이터 경제 활성화 길이 마련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개정된 데이터 3법은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하면서도 데이터 활용 활성화를 통한 관련 산업의 발전을 조화롭게 모색할 수 있도록 현행 제도를 보완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개인정보보호법은 특정 개인을 식별할 수 없도록 처리한 가명 정보를 본인 동의 없이 통계작성, 연구 등의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했다.

또 가명 처리된 개인정보를 기업이 상업적 목적으로 정보주체 동의 없이 활용하고 제3자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정보통신망법의 개인정보 관련 내용을 모두 개인정보보호법으로 이관했다.

데이터는 인공지능의 핵심요소로 인공지능을 학습시키는 가장 기본적 인프라이며 데이터가 축적될수록 인공지능 기술은 고도화된다.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의 핵심시설인 인공지능 데이터센터도 양질의 산업용 학습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 사업의 핵심 중 하나다.

신용정보법의 경우 상업적 통계 작성, 연구, 공익적 기록 보존 등을 위해 가명 정보를 신용정보주체 동의 없이 이용하거나 제공할 수 있을 수 있고, 개인의 신용정보 이동 권한 확대로 제3자인 마이데이터 사업자에게 의무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광주는 시민이 참여하는 인공지능 중심도시 구현을 위해 정보주체로서 시민이 자발적으로 데이터를 제공하고,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인공지능 제품·서비스를 개발해 데이터 제공자에게 보상하는 선순환 구축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영란 기자 gjt2525@hanmail.net
/김영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