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여 수명 5~6년’ 영광군 한빛 1·2호기 폐로 대책 마련

기본계획수립 용역계약 체결…원전 해체 대응 ‘지역경제 충격 최소화’ 용역 추진
2020. 01.13(월) 18:50

한빛원전 전경. /뉴시스
[영광=광주타임즈]임두섭 기자=전남 영광군이 한빛원전 1·2호기가 설계수명을 다하고 폐로(閉爐) 수순을 밟게 될 경우 지역경제에 미칠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1986년 8월과 6월 각각 상업운전을 시작한 한빛원전 1·2호기의 40년 설계 수명은 2025년 12월22일과 2026년 9월 11일까지다. 수명 연장이 이뤄지지 않으면 영구적으로 가동을 멈춰야 한다.

산업부가 2017년 12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한빛 1호기를 2025년 전력 공급 설비에서 제외하고, 2호기는 2026년 폐쇄키로 잠정 확정했기 때문이다.

영광군은 13일 군 청사에서 한국산업개발연구원과 한빛 1·2호기 폐로 대비 기본계획수립 용역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영광군이 자체 예산 2억 원을 들여 추진하는 이번 용역은 한빛 1·2호기 폐로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 등의 악영향을 최소화하고, 미래지향적인 산업구조 전환을 위한 대응전략 수립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용역은 착수 후 12개월 간 추진되며, 계획기간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이다.

영광군은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 차원의 지원 대책을 적극 발굴하고, 원전 해체산업을 지역 전략산업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마련해 지역경제에 미치는 부작용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전남도와는 상위계획 검토를 통해 유치 가능한 대체산업도 적극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영광군의 발 빠른 대응은 한빛원전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비중을 결코 간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전남도가 2018년 수립한 ‘한빛원전 해체 대비 지역차원 대응계획수립 연구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영광지역 총생산 중 한빛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65.1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빛원전이 2013~2017년 영광군에 납부한 지방세의 경우는 군 전체 세입의 50%를 차지하는 총 2659억원에 달할 정도로 원전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영광군 관계자는 “한빛 1·2호기의 폐로가 최종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원전 폐로가 향후 지역에 미칠 영향을 최소하기 위해 다양한 계층의 의견 수렴을 통해 미리 대응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용역을 발주하게 됐다”고 전했다.
영광=임두섭 기자
영광=임두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