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4차산업 융합 미니클러스터’ 성과 공유

공동수행과제 5건·사업화지원 결과물 6건 공유·향후 발전방안 모색
2019. 12.03(화) 18:41

광주 북구가 4차산업 융합 미니클러스터의 운영성과를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광주타임즈]장석종 기자=광주 북구가 민선7기 신규시책인 ‘북구 4차산업 융합 미니클러스터’의 운영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3일 북구에 따르면 미니클러스터 회원사 관계자 및 자문단 등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광주테크노파크 회의실에서 ‘북구 4차산업 융합미니클러스터 성과보고 및 전시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북구 4차산업 융합미니클러스터’가 기획한 5건의 융합프로젝트 공동수행과제 발표와 6건의 사업화지원과제 성과물 공유에 이어 문인 북구청장의 주재로 지역 신산업 업종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간담회가 진행됐다.

‘북구 4차산업 융합미니클러스터’는 지난 1년간 ▲중장비 직업훈련 및 안전교육을 위한 가상환경 시뮬레이터 시스템 ▲지능형 선별관제시스템 비전 모듈 등 5건의 공동수행과제를 발굴․개발 중에 있으며 ▲이동통신망 활용 비행제어 시스템 드론 ▲랜드마크 활용 증강현실(AR) 사진관 ▲딥러닝 이용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영상유포 방지 시스템 등 사업화 지원을 받은 6건의 결과물을 선보였다.

성과공유 시간을 가진 회원사는 이러한 결과물들이 자체 개발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경로로 알려지고 판매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과 향후 미니클러스터 확대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건의했다.

이에 문인 북구청장은 “‘북구 4차산업 융합미니클러스터’가 발굴한 기획과제에 대해서는 카탈로그를 제작해 산단 기업체에 배부하고 산학연관 교류협력 유관기관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적극 홍보할 예정이며 내년에 선보일 해외시장개척단 참여를 통한 판로개척에도 힘쓰겠다”강조했다.

아울러 유관기관에서 수행 중인 ‘AR/VR 청년인재양성사업’, ‘수출새싹기업육성사업’ 등 각종 국책사업과 연계하고 우리 구 신규시책인 ‘기업성장지원단’, ‘작업환경 개선사업’ 등 다양한 기업지원 시책들을 더한 전방위적 지원도 약속했다.

문인 북구청장은 “올 한해 20개 회원사와 자문단이 노력해서 일군 5건의 융합프로젝트 공동수행과제와 6건의 사업화지원 과제는 북구 4차산업 활성화의 밀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점진적인 확대지원을 통해 신산업 업종기업이 첨단산업단지로 모이는 플랫폼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올해 AI, AR/VR, 드론 등 20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북구 4차산업 융합미니클러스터’를 운영하면서, 총 11건의 기획과제 발굴․추진을 지원했으며, 산업분야 및 회원사 증원 등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장석종 기자 gjt2525@hanmail.net
/장석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