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 ‘책마을 인문산책’ 프로그램 운영

7일까지 진행, 4일 김원영 변호사 초청 강연
2019. 12.03(화) 18:39

[광주타임즈]장석종 기자=광주 동구가 ‘2019 행복한 책마을 조성 시범사업’ 일환으로 추진 중인 ‘책마을 인문산책’을 오는 7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동구는 지난 8월부터 프로그램 공개모집을 통해 관내 동네책방과 비영리문화단체 등을 선정, 일상에서 책 읽기 확대와 주민의 문화사랑방으로서 책방을 활성화하기 위한 ‘책마을 인문산책’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그동안 지리산 시인 이원규 씨의 북토크를 시작으로 시인, 소설가, 문학평론가 등을 초청해 독자와의 만남을 진행하며 주민들이 다양한 주제의 책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자연스레 책방의 문턱을 낮춰 접근성을 높여왔다.

오는 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4일 저녁7시 독립책방 ‘소년의 서’에서 ‘실격당한 자를 위한 변론’의 저자인 김원영 변호사 초청 강연이 진행된다.

골형성부전증으로 어려서부터 휠체어를 타고 생활해야만 했던 작가는 비장애인과는 확연하게 다른 삶을 경험하고 성장하면서 그 경험과 법률적 지식을 토대로 소위 우리 사회에서 ‘실격당한 사람’으로 낙인찍힌 이들의 삶을 변론하며 누구나 존재만으로 아름다울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오는 7일 오후 2시에는 ‘소년의 서’에서 황지운 작가가 ‘소수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광주문학읽기’를 주제로, 같은 날 오후 4시부터 ‘책과 생활’에서 김미정 문학평론가가 ‘문학의 재현체계를 질문한다는 것’을 주제로 주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의 책방들이 경쟁력 콘텐츠를 바탕으로 책 문화의 거점이자 문화사랑방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동구청 누리집(www.dongdu.kr) 및 구정홍보 앱 ‘두드림’ 새 소식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석종 기자 gjt2525@hanmail.net
/장석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