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민간공원 의혹 첫 기소 공무원 11일 첫 재판
2019. 12.02(월) 17:45

[광주타임즈]조상용 기자=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7개월 넘게 수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 수사 이후 첫 번째로 재판에 넘겨진 광주시 전 국장급 공무원에 대한 재판이 오는 11일 열린다.

광주지법 형사4단독(재판장 박남준)은 오는 11일 오전 10시10분 공무상비밀누설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기소된 광주시 모 부서 전 국장 이모(55) 씨에 대한 첫 재판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씨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진 과정에 제안서 평가결과 보고서를 광주시의원에게 전달한 혐의와 유사사업 실적 등 항목 제안심사위 미상정·보고사항 변경 및 미보고, 최종평가보고서 작성 때 허위공문서 작성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1일 법원은 “범죄 혐의가 소명됐으며,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이 씨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시민단체의 고발로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첫 구속이었다.

광주경실련은 지난 4월 민간공원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를 교체하는 과정에 광주시의 부당한 압력이 작용했는지, 건설사에 특혜를 제공했는지 등의 의혹을 밝혀달라며 광주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광주지검은 광주시청과 도시공사, 건설업체를 잇따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조상용 기자 gjt2525@hanmail.net
/조상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