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자연드림 ‘우리밀 라면’ 유럽 이탈리아 첫 수출

우리밀 재고량 증가 속 수출 통해 소비촉진 등 기대
Non-GMO(gmo성분 3%이하) 첨가물 최소화 호평
2019. 12.01(일) 18:45

구례 자연드림이 ‘우리밀 라면 이탈리아 수출 선적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구례=광주타임즈]황종성 기자=국산밀 100%로 만든 우리밀 라면이 유럽시장 수출 물꼬를 텄다.

자연드림은 지난달 29일 구례군 자연드림파크 라면공방에서 생산한 ‘우리밀 라면’ 7만2000개(원곡 환산 15t)가 유럽지역 최초로 이탈리아 수출 길에 올랐다고 밝혔다.

자연드림 우리밀 라면은 밀단백질(글루텐)까지 국산밀로 가공했다. ‘김치라면’, ‘된장미역라면’, ‘채소라면’ 등 총 3종류가 수출을 위해 선적됐다.

이날 선적식에는 김순호 구례군수와 오성수 구례자연드림파크 입주기업협의회 대표, 쿱라면 공방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이번 수출은 국산밀의 품질, 단가 등을 이유로 시중에 판매 중인 각종 식품에 사용되는 밀단백질 대부분이 수입산 인 점을 감안했을 때 우리밀 식품산업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준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오성수 대표는 “유럽 수출 성공을 통해 국내 시장에서도 100% 우리밀로 만든 식품을 대중화시키는데 노력하고, 앞으로도 해외 시장 판로 확대에 더욱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출 상품을 기획한 양희영 쿱라면 팀장은 “라면을 수입한 이탈리아 업체 측은 우리밀 원재료를 사용한 것 외에도 Non-GMO(gmo성분 3%이하) 첨가물 최소화에 노력한 점에 대해서도 호평했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우리밀 자급률은 2018년 0.8%(2만5788t)로 2017년 1.7%(3만425t) 대비 감소했지만 정부가 올해 수매한 밀 1만여t에 대해 적절한 수요처를 찾지 못해 우리밀 파종을 자제해야하는 상황까지 직면했다.

이러한 환경에서 ‘우리밀 라면’ 수출 성공은 매년 400만t 이상 밀이 수입되고, 우리밀 재고량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우리밀 소비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연드림은 지난 2015년에 국내 최초로 우리밀 속의 밀단백질(글루텐)을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가공식품에 들어가는 밀단백질까지 우리밀로 만든 상품을 만들어 식품 안전성을 높여온 결과 지난해 우리밀 전체 생산량의 약 18%(4328t)을 소비시키는 성과를 냈다.

구례=황종성 기자 gjt2525@hanmail.net
구례=황종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