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개인사업체 전체의 52~63%”

전남 최초 2018년 기준 경제지표조사 결과 공표
제조업·비제조업 대상…경제상황 평가·정책개발
2019. 12.01(일) 18:35

[순천=광주타임즈]이승현 기자=순천시는 통계청 승인을 받아 순천지역 종사자 1인 이상의 제조업과 비제조업 사업체의 경영상황과 사업자의 주관적 의식 등을 조사한 ‘2018년 기준 순천시 경제지표’조사결과를 전남도 최초로 지난달 29일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표한다고 밝혔다.

공표자료는 지난 5월 7일부터 6월 3일까지 순천시에 소재한 1천개의 표본사업체(제조업 394개, 비제조업 606개)를 대상으로 일반현황, 사업장 이전계획, 인력현황, 경영현황, 업종 및 전망 등 5개 부문, 62개 항목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이다.

순천시의 경제동향 분석과 정책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조사결과를 제조업과 비제조업을 구분해 살펴보면, 사업체 일반현황의 조직형태는 제조업의 63,7%, 비제조업의 52.6%가 개인사업체이며, 종사자 규모는 제조업의 59.1%, 비제조업의 45.9%가 1~4인 이하 규모이면서, 사업체는 제조업 88.6%, 비제조업 78.9%가 단독사업체로 소규모 개인사업체 중심이었고, 순천시의 임차비용은 제조업 51.4%, 비제조업 62.1%가 타지역과 비슷하다고 느끼고 있었으며, 순천시에 입주하게 된 이유는 부지확보 용이, 판매시장 접근성, 편리한 교통여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장 타지역 이전 계획은 제조업의 97.7%, 비제조업의 96.5%가 이전계획이 없으며, 사업장 유지를 위한 가장 필요한 사항은 제조업 22.2%과 비제조업47.6%에 모두 임대료 인하를 꼽았고, 기업을 운영하는데 순천시의 장점은 제조업 32.6%과 비제조업 34%가 편리한 교통여건과 판매시장 접근이 용이한 것으로 꼽았다.

인력현황을 살펴보면 제조업의 55.1%가 생산직이며, 비제조업은 66.9%가 상용직으로 나타났고, 종사자 연령대는 제조업은 30대>40대>50대인 반면 비제조업은 40대>50대>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조업의 23.4%, 비제조업의 21.6%가 생산직 또는 임시일용직을 고용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년대비 경영현황에 대해 제조업은 매출이 12.1% 늘어나고 영업이익은 5.3%가 증가한 반면, 비제조업은 8.5%의 매출 감소와 영업이익이 35.2% 정도 준 것으로 조사돼 비제조업의 어려움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의 67.9%, 비제조업의 73.9%가 운영자금 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업계현황 및 전망에서는 제조업 53.9%, 비제조업 45.2%가 업황이 나빠졌다고 응답했으며, 제조업 55.5%가 비슷하거나 좋아질 것으로 전망한 반면, 비제조업의 91.6%가 비슷하거나 나빠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움이 필요한 분야는 제조업은 저금리 자금대출 지원 26.9%, 지방세 감면 19.2%순이며, 비제조업은 인건비 지원정책 확대 23.1%, 저금리 자금 대출 지원 17.1%순으로 나타났으며, 사업하기 좋은 도시에 대한 동의 정도는 제조업 70.1%, 비제조업 73.8%가 보통이거나 동의한다고 조사됐다.

순천시 관계자는 “앞으로 매 2년마다 통계청과 협업해 ‘경제지표조사’를 실시할 계획으로 정기적인 지역경제 상황 파악과 분석을 통해 지역경제 방향과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시 홈페이지(www.suncheon.go.kr)에 공표하고, 책자도 발간해 배부할 계획이며, 경제지표조사의 표본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 4.6%이다.

자세한 사항은 순천시 지역경제과 (061-749-5735)로 문의하면 된다.

순천=이승현 기자 gjt2525@hanmail.net
순천=이승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