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바다의 우유 ‘굴’ 12월의 해양치유식품 선정
2019. 12.01(일) 18:17

[완도=광주타임즈]정현두 기자=완도군은 1일 ‘바다의 우유’로 불리는 굴(석화)을 12월의 해양치유식품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굴은 한국의 모든 연안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널리 분포돼 있다. 완도군에는 신지면 석화포 앞바다와 고금면에서 양식을 통해 연간 500t을 생산한다.

신지면 석화포의 지명도 바위에 붙은 굴 껍데기가 하얀 꽃과 같다고 해 붙여졌다.

굴은 바다의 우유로 불릴 정도로 영양이 가득하다.

단백질 함량이 10.5㎎으로 우유의 2배에 달하며 타우린이 다량 함유돼 콜레스테롤 감소나 심장병, 피로 회복 등에 탁월하다.

또 셀레늄이 풍부해 인체 세포기능 활성화와 중금속 해독에도 효과가 있다.

동의보감에도 굴은 몸을 건강하게 하고 살결을 곱게 하며 얼굴빛을 좋게 한다고 적혀 있다.

이는 굴이 다른 조개류에 비해 아연, 철분 등 무기질이 풍부하고 멜라닌 색소 분해 성분과 비타민A(레티놀) 함량이 높기 때문이다.
완도=정현두 기자 gjt2525@hanmail.net
완도=정현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