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벼농사규모화 사업 추진

영농조합법인 3개소 시범운영…농민소득 증대 기여
2019. 11.26(화) 18:34

[신안=광주타임즈]박주영 기자=신안군은 농촌의 고령자·여성 농가 등 영농취약계층과 영세농가의 생산비 절감을 위해 영농조합법인 3개소(지도읍, 비금면, 안좌면)를 시범적으로 선정 운영하고 있다.

벼농사규모화 사업은 민선7기 신안군의 공약사업으로 벼육묘부터 건조까지 모든 작업이 기계로 가능한 영농작업으로 농가 경영비 감소와 농촌 일손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농민들로부터 위탁받아 대행해주는 농민 소득증대 사업이다.

군은 지난 6월 고령자·소규모 벼농사 경작농민을 대상으로 영농조합법인이 영농작업을 대행하고, 그 비용을 20%이상 경감해 주는 약정식을 체결했다.

군 관계자는 11월 중순 벼농사를 마치고 농가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농민들은 “적절한 시기에 농작업 대행을 해주어 노동력과 비용이 절감돼 100% 만족한다”며 “이러한 제도를 만들어 준 군수님께 감사드리며 이 사업이 계속되고, 아직 지원받지 못한 농가들에게도 혜택이 주어지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의견을 표했다.

특히 금년에는 3번에 걸친 태풍으로 인해 적기 수확에 따른 걱정을 많이 했으나, 영농조합법인이 고령자·여성들이 자영하는 영세한 농가들을 우선으로 대행해주는 미덕을 발휘하는 등 지역 농민들에게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영농대행을 해줌으로써 쌀 소득증대에도 기여했다.

박우량 군수는 “농촌의 고령화로 인해 대규모 기계화영농의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더 많은 농가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내년부터는 전 읍·면으로 확대해 시행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주영 기자 gjt2525@hanmail.net
/박주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