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립극단, 안톤 체호프 걸작 ‘세자매’ 공연

21일~23일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
꿈과 삶, 사랑 다룬 사실주의 연극
2019. 11.17(일) 18:41

세자매. /광주문화예술회관 제공
[문화=광주타임즈] 양선옥 기자=광주시립극단은 제14회 정기공연으로 안톤 체호프의 ‘세자매’를 오는 21일~23일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러시아 대문호 안톤 체호프(1860~1904)의 대표작으로 리얼리즘 연극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그의 4대 희곡 ‘갈매기’, ‘바냐 아저씨’, ‘벚꽃동산’과 더불어 대표작 중 하나인 ‘세 자매’는 1901년 모스크바 예술극장 초연 이래 지금까지 수많은 연극, 영화, 드라마 등으로 제작됐다.

19세기 말 제정 러시아 변방의 외딴 소도시에서 살고 있는 세 자매 올가, 마샤, 이리나의 이야기이다. 이들의 꿈은 하루 빨리 고향인 모스크바로 돌아가는 것이다. 과중한 업무에 지친 첫째 올가, 권태로운 결혼생활에 지친 둘째 마샤, 희망 없는 직장생활에 답답함을 느끼는 셋째 이리나. 세자매가 모스크바로 갈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이었던 안드레이는 속물인 나타샤와 결혼하면서 이들의 꿈은 점점 멀어진다.

세기말에 적응하지 못하는 나약한 당시 러시아 중산층의 무기력하고 음울한 삶을 그리면서 세 자매와 그를 둘러싼 주변인들의 꿈과 이상, 사랑과 배신과 좌절을 담아낸다. 좌절할 수밖에 없는 꿈과 사랑,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가야할 삶의 의지에 대한 이야기이다. 사소한 삶의 일상과 애환, 보이지 않는 인생의 진실을 발견할 수 있다.

체호프의 작품이 ‘행동이 적고 대사가 많은 작품이다’라고 하지만 텍스트에 나오는 총 592회 대사의 압축과 상징에 수많은 행동들과 체호프의 유머러스한 상황들이 펼쳐진다. 등장인물간의 욕망과 감정의 조용한 충돌에서 연속된 상황극이 펼쳐진다.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앙상블, 현실 속에 있을 법한 생생한 캐릭터, 체호프 대사 특유의 뉘앙스 등 사실주의 연극의 정수를 선보인다. 광주시립극단 김지훈씨가 연출을 맡았고, 양선영, 박예진, 조윤정, 정이형, 한중곤 등 18명의 배우들이 출연해 열연을 펼친다.

광주시립극단은 매해 하반기 작품은 고전 명작을 선보이며 큰 호응을 얻어왔다. ‘나의 살던 고향’(2014,2018, 숀튼 와일더 원작), ‘닥터 지바고’(2015, 보리스 파스테르나크), ‘추문패거리’(2016, 리차드 셰리던) 등을 공연했다.

나상만 예술감독은 “가장 한국적인 체호프의 정서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이며, 지역 연극의 폭을 한 차원 격상시킬 최고의 작품이다”고 작품 선정 의도를 밝혔다.

목, 금 저녁 7시30분, 토 오후 3시 7시30분 총 4회이며 14세 이상 관람가이다. 티켓은 전석 1만원(학생50%),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에서 예매가능하다. 문의사항은 062-511-2759로 하면된다.
/양선옥 기자 gjt2525@hanmail.net
/양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