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과태료 등 체납액 징수 ‘껑충’

올해 첫 ‘CMS 자동이체 서비스’ 도입…2억 원 중 6500만 원 거둬
고액 체납자·서민 납세편의 제공, 행정 효율성 증대 등 ‘일석이조’
2019. 11.17(일) 18:24

[광주=광주타임즈] 민경원 기자=광주 남구가 세외수입 체납액의 효율적 징수를 위해 올해부터 광주 자치구 가운데 최초로 ‘CMS(Cash Management Service) 자동이체 서비스’를 도입·운영 중인 가운데 해당 서비스가 큰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액 체납자 및 체납액을 한꺼번에 납부하기 어려운 서민 등 취약계층 주민들이 사전 동의를 통해 매월 일정 금액을 꾸준히 분납하고 있어 납세 편의 제공과 함께 비효율적인 행정력 낭비도 차단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 15일 남구에 따르면 올해 초 남구청이 도입한 CMS 자동이체 서비스는 은행이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기업금융 서비스 하나로, 납부자에게 일정 금액에 대한 출금이체 동의서를 받아 금융기관을 통해 매달 일정 금액을 직접 납부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남구가 이 서비스를 도입·운영하게 된 이유는 기존에 체납액 분납 납부 제도가 운영되고 있었으나, 체납자가 분납하기로 약속한 해당 날짜에 일정 금액을 납부하지 않은 경우가 수시로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이를 방지하기 위해 행정력을 투입, 문자 전송 및 전화 통화 등을 통해 납부 독려에 나서고 있지만 사후 관리의 어려움으로 행정력 낭비로 이어지고 있어서다.

남구는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올해 초 구금고인 KB국민은행과 ‘금융결제원 CMS 이용 계약’을 체결한 뒤 세외수입 체납자 43명을 대상으로 CMS 자동이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들이 납부해야 할 세외수입 체납액은 자동차 과태료를 비롯해 불법 건축물 증축에 따른 원상복구 이행 강제금 등 약 2억 원 가량으로, 남구는 CMS 자동이체 서비스를 통해 매월 800만 원 가량의 체납액을 징수(징수 총액 6500만원)하고 있다.

남구 관계자는 “체납액 규모가 큰 고액 체납자 및 경제적 형편으로 일시 납부가 어려웠던 주민들이 주로 CMS 자동이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구청 입장에서는 불필요한 행정력도 줄일 수 있고, 체납액 징수도 높일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남구는 고액 체납자를 대상으로 CMS 자동이체 서비스를 홍보해 체납액 납부를 독려하고, 해당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민경원 기자 gjt2525@hanmail.net
/민경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