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대장균 검출 기술 전라도 최초 시범보급

농촌진흥청서 개발…소규모 농식품 가공 사업장 7개소에 지급
분석 비용↓·검사 시간 ↓·위생 관리 효율화↑·먹거리 안전성↑기대
2019. 11.14(목) 18:50

곡성군이 소규모 농식품 가공사업장 7개소에 대장균 검출 기술 기술을 시범보급했다.
[곡성=광주타임즈]홍경백 기자=곡성군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에서 개발된 현장맞춤형 대장균 검출 기술을 전라도 최초로 시범 보급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기존의 표준분석법은 일반인이 분석 및 활용하기가 어려워 전문기관에 의뢰해야 했다.

검사비용도 3만 원에서 5만 원으로 높은 편이다. 또한 검사결과가 나오는 데까지 4일(96시간) 정도의 시일이 소요되기 때문에 농가 입장에서는 불편한 점이 많았다.

이번에 곡성군에서 시범 보급한 대장균(군) 검출 기술은 기존 표준분석법보다 빠르고 간편하다.

시약을 첨가해 균을 배양하기 때문에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하루(12~18시간)도 채걸리지 않는다.

또한 검출기 내에 자동 결과 분석 시스템이 장착돼 있어 실험자의 판독 오류를 최소화할 수 있다.

검출기에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접목돼 있어 분석 결과를 휴대전화로 실시간 받아볼 수 있다.

분석 비용도 시료에 따라 건당 2500원~5000원 사이로 기존의 10%에 불과하다.

특히 일반인이나 소규모 사업장에서 직접 검사할 수 있다는 점은 1인 다역을 소화하는 소규모 경영주들에게 큰 매력이다.

곡성군은 소규모 농식품 가공사업장 7개소를 모집해 집합교육 및 사업장별 맞춤형 개별 교육을 실시하고 해당 기술을 시범보급했다.

곡성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 기술보급을 통해 먹거리를 생산하는 사업장들의 위생 상태를 높여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이번 사업이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군은 오는 21일 개최되는 곡성군 농업인단체 한마음대회에서 대장균 검출기를 비롯한 검사 장치들을 실험결과물들과 함께 전시 및 소개할 예정이다.
곡성=홍경백 기자 gjt2525@hanmail.net
곡성=홍경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