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문화재단 ‘소리판 단막창극’ 선봬

16일 서석당서 토요상설공연 판소리예술단 소리화 초청
2019. 11.14(목) 18:27

판소리예술단 소리화. /광주문화재단 제공
[문화=광주타임즈] 양선옥 기자=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오는 16일 오후 3시 서석당에서 열리는 토요상설공연으로 판소리예술단 소리화를 초청해 ‘소리판 단막창극’ 무대를 연다.

이날 공연은 전통 판소리 다섯 바탕 중 춘향전, 심청전, 수궁전의 주요 대목을 각색한 작품을 선보인다.

첫 무대는 ‘춘향전 中 사랑가 대목’으로 춘향과 몽룡의 애틋한 사랑을 입체창으로 부른다. 이어 판소리의 해학이 잘 표현된 장면인 ‘수궁전 中 토끼 잡아들이는 대목’과 ‘심청전 中 심봉사 눈 뜨는 대목’을 차례로 선보이며 극적인 변화로 재미를 더해 줄 예정이다.

판소리예술단 ‘소리화’는 소리에 꽃을 피우다는 뜻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인 박지윤 명창을 중심으로 그의 제자들이 소리꾼으로서 역할을 다하고자 2012년 창단한 공연예술단체이다. 전통 판소리, 남도민요, 잡가, 창극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주활동으로 음악적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박지윤(연출), 정홍수(기획․대금), 임재현․강현영․김맑음․소지원․송현주․공현지․이유진․서영인․박근아․한세비(소리), 박선호(해금), 김정민(아쟁), 정상화(고수), 이연주(가야금)가 출연한다.

한편 매주 토요일 오후 3시에 열리는 전통문화관 토요상설공연은 무료이며,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오는 23일은 소리꾼 김주희를 초청해 ‘동편제 춘향가 Ⅱ’ 무대로 춘향가 中 사랑가부터 이별가 대목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양선옥 기자 gjt2525@hanmail.net
/양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