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박차’

국회서 71주년 기념 학술대회… 현주소 점검
2019. 11.14(목) 17:51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 제공
[전남=광주타임즈]김창원 기자=전남도가 국회에서 여수․순천 10․19사건의 현주소를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남도는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윤병태 정무부지사, 주승용․정인화․이용주 국회의원, 유족 대표,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71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열었다.

학술대회에선 현대사에서 차지하는 여수․순천 10․19사건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사건의 진상 규명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주제발표에선 김춘수 국가기록원 박사, 노영기 조선대학교 교수, 정호기 전남대학교 교수, 박종길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위원이 각각 여수․순천 10․19사건과 계엄 그 영향, 여수․순천 10․19사건과 군 권력의 변화,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과 당위, 진화위 진상규명 보고서 검토 등을 발표했다.

종합토론에선 홍순권 동아대학교 명예교수, 박만순 충북역사문화연대 대표, 강성현 성공회대학교 교수, 한성 서울진보연대 공동상임대표와 발표자 전원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윤병태 부지사는 “정부가 지난 2010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조사에서 양민을 학살한 사실을 인정했음에도, 후속조치가 없는 상태”라며 “이제는 국회가 나서 진상을 밝히고, 불행한 과거를 정리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보상에 관한 특별법이 하루빨리 만들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특별법 제정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난 10월 국회에서 여수‧순천 10‧19사건 71주년 합동추모식을 개최했다. 또한 지속적으로 국회의원, 정부 관계자 면담을 통해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건의하고 있다.
/김창원 기자 gjt2525@hanmail.net
/김창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