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여수대 통합 후 불균형 심화…시민 불만

통합 10여년 흘렀으나,여수캠퍼스는 한적하고 존재감은 ‘상실’
해양 수산계열 강화 및 여수산단·광양제철위한 특성화 바람직
2019. 11.07(목) 19:05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
[사회=광주타임즈]박주영 기자=전남대학교와 여수대학교의 통합 이후 양 캠퍼스 간 불균형 심화에 따른 여수시민들의 불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전남대 여수캠퍼스 위상회복추진위원회(위원장 배석중)가 지난 9월 24일부터 27일까지 여수지역사회연구소에 의뢰해 ‘여수 거점대학의 방향성과 여수시민이 원하는 지역대학 설립’에 관한 설문 결과 통합 이후 여수시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 결과 대학통합정책 평가는 실패사례로 보는 의견이 38.6%, 그렇지 않다 24.4%, 그저 그렇다 37%로 대학통합 정책의 실패사례라고 인식하는 비율이 14% 높았다.

또 통합정책이 실패사례로 보는 이유는 지역대학으로서 존재감 상실 27.7%, 통합양해각서 미이행 22.3%, 여수대학의 전남대학으로 종속화 12.8%, 지역사회와 교감 및 소통 불충분 12%, 대학 자체 발전의 저해 11.5% 순으로 지역대학 존재감 및 통합시 작성한 각서에 대한 불신이 표출됐다.

응답자들은 통합 전남대가 앞으로 추진해야 할 방향에 대해서 24.8%가 여수캠퍼스를 여수국가산단과 수산업 등 지역 특성에 맞는 특성화 대학으로 육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답변을 내놨다.

이어 통합양해각서 내용 중 의료기관의 전문병원 유치설립 요구가 21.9%, 전남대 여수캠퍼스의 인사와 예산 등 자율성 확대 20.5% 순으로 관심도 나타냈다.

특히 전남대 여수캠퍼스를 여수 전남대학교로 교명을 변경하는 안에 대해서 41.1%가 찬성했고, 18.0%가 반대했다. 보통이라는 의견도 27.9%였다.

매우 찬성과 매우 반대가 각각 8.7%, 4.3%로 교명 변경에 대해 찬성한다는 의견이 50% 정도, 반대가 22% 정도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남대 여수캠퍼스의 활성화 방안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특성화 대학으로 개편은 75%가 찬성했다. 반대는 3.2%에 불과했다. 또 개편 방안은 수산 해양산업대학 40.9%, 여수산단과 광양제철을 연계한 일부 공과대학 38.4%, 지역현안및정책을 위한 인문사회학과 설치가 9%로 조사돼 여수의 특성에 맞는 대학으로 개편이 시급했다.

배석중 전남대 여수캠퍼스 위상회복추진위원장은 “여수시민들은 전남대와 여수대 통합은 실패한 정책이고 실패 원인은 지역대학의 존재감 상실, 통합양해각서 미이행으로 보고 있다”며 “여수캠퍼스가 지역 특성에 맞는 특화 대학으로 전환하고, 전문병원을 유치하는 등 통합 당시 약속을 준수해야 할 뿐만 아니라 여수캠퍼스의 자율성도 더욱 더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영 기자
/박주영 기자 gjt2525@hanmail.net
/박주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