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태양광발전사업 지역업체 참여 ‘매우 저조’

수천억 사업비에 2개 분야 23억원 배정…7.5%
“규모있는 사업이다 보니 감당하기 힘들다 판단”
2019. 11.06(수) 18:31

[영암=광주타임즈]장재일 기자=영암의 태양광발전 건설사업이 사업비만해도 수천억원대에 달하지만 지역업체의 참여율은 극히 저조해 생색내기에 그치고 있다. 대규모 사업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취지에도 역행한다는 지적이다.

6일 영암군과 군의회 등에 따르면 영암태양광발전㈜은 금정면 풍력발전단지 내 296만㎡ 부지에 93㎿급 태양광발전소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 12월말 준공돼 상업운전에 들어갈 영암태양광발전은 3만가구에 공급 가능한 연간 120GWh의 전력을 생산할 계획이다.

준공 후에는 20년간 태양광발전에 따른 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를 남동발전에 판매하게 된다. 향후 20년간 6000여 억원, 연 평균 300여 억원의 수익을 거둘 것으로 업계에서는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지역업체의 참여율은 극히 저조한 상황이다. 일부 공사의 경우 지역업체가 입찰에 참여했지만 모두 탈락했다.

한 업체 관계자는 “당초 대불산업 입주 업체들의 참여를 약속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면서 “지역의 5개 업체가 말만 믿고 입찰에 참여했다가 모두 떨어졌다”고 말했다.

영암군과 군의회도 지역업체 참여의 폭을 넓혀 줄 것을 시공업체 등에 요구하고 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업체 측은 지역 내의 반발을 의식해 최근 구조물과 전기공사 등 2개 분야를 지역업체에 맡기기로 했으나 배정비율은 7.5%에 그치고 있다.

전체 사업비 1800여 억원 중 구조물(145억원)과 전기공사(160억원)는 고작 305억원에 불과하다. 이 두 분야 사업 중에서도 지역업체 참여 비중이 7.5%인 점을 감안하면, 구조물 11억원과 전기공사 12억원 등 모두 23억원이 관내 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규모이다.

영암태양광발전 측 관계자는 “태양광발전사업의 규모가 있다보니 지역업체에서 감당하기가 힘들다고 판단했으나 지역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물량은 남겨놓았다”면서 “대불산단으로부터 추천받은 업체에 대한 현지답사를 실시했으며, 이 중 4군데를 대상으로 입찰을 진행하겠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영암군의회 김기천 의원은 “발주회사가 사업 초기 군·주민 등과 약속한 것들이 지켜지지 않는 상황에서 지역업체의 참여마저 소극적인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면서 “대형사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취지에도 맞지 않을뿐만아니고, 우는 아이에게 사탕 하나 주며 울지 말라는 꼴 밖에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영암=장재일 기자 gjt2525@hanmail.net
영암=장재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진 푸소 체험, 농가소득 향상 효과 ‘톡톡’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1기 수료식
나주시-농협나주시지부, 폭염대비 ‘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하남동에 ‘희망배달마차 나눔장터’ 열려

  • (62400) 광주광역시 광산구 어등대로 422,2층(선암동)  광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 <광주타임즈>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